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근 대화 관련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대화가 준비됐다는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과관은 20일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대화 재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의 대결은 물론 대화에도 준비가 돼 있었어야 한다고 말한 사실로 비춰볼 때 북한과의 대화 재개가 임박한 것으로 볼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말한 건 미국이 완전한 북한반도(한반도) 비핵화의 궁극적 목표를 향한 북한의 핵 프로그램 도전을 다루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었다”며, “우리는 그들이 (대화) 테이블에서 그런 방향으로 일할 준비를 하기 위해 앉을 준비가 됐는지 여부에 대해 북한으로부터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그(김정은)의 이번주 발언을 흥미로운 신호로 간주한다”며, “그들이 잠재적인 길로 전진하는 것과 관련해 미국과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지 기다리고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구체적으로 미국이 바라는 게 무엇이냐는 사회자의 추가 질문에는 “그들이 보낼 수 있는 분명한 신호는 ‘그래, 해 보자, 앉아서 협상을 시작하자’는 것”이라고, 설리번 보좌관은 말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이란 핵 문제와 함께 북한 핵 문제에 있어 외교를 대신할 수 있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은 외교에 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한 진전을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앞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같은 김 위원장의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 이후 처음 나온 대미 메시지로 주목을 받았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