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미국 워싱턴 인근 국방부 청사에서 찰스 리처드 전략사령관의 화상 기자회견이 열렸다.
17일 미국 워싱턴 인근 국방부 청사에서 찰스 리처드 전략사령관의 전화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 제공: U.S. Department of Defens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미군의 핵무기를 운용하고 관리하는 전략부대들의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미미하다고, 미 전략사령관이 밝혔습니다. 북한 등 잠재적 적국의 동향에도 특별한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전력에 미치는 잠재적 영향에 대해, “현 시점까지는 일상적 활동에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처드 사령관] “That is an important point that strategic deterrence is not a static mission that is something that we look at every single day for every single potential threat to this nation. To date, we have not seen anything beyond what I would describe as normal or day to day operation by anyone.”

“북한 미사일 전력, 바이러스 영향 따른 징후 포착 안돼”

“미 전략군 확진자 전무…대비태세 영향 극미”

리처드 사령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전화 기자회견에서 전략적 억지력은 정적인 임무가 아니며, 전략사령부는 미국에 대한 모든 잠재적 위협을 매일 살펴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미 전략사령부 전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미치는 영향은 극히 미미하다며, 확진자는 없고 예방 조치 차원에서 자체 격리 중인 인원은 20명 미만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처드 사령관은 바이러스의 잠재적 위험과 관련해, 핵 잠수함, 대륙간탄도미사일, 전략폭격기를 지칭하는 미국의 3대 전략 핵무기의 모든 요소의 최대 작전 능력을 보장하기 위한 방법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리처드 사령관] “In general, across all elements of the Triad, we are thinking through very carefully how we make sure we maintain maximum mission capability.”

지금과 같은 세계적 유행병 확산 위협은 새로운 것이 아니며, 이미 관련 대응책을 수립하고 갱신해왔고, 실시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찰스 리처드 미군 전략사령관은 17일 전화 기자회견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대비태세 주는 영향은 매우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인력 상시 대응 태세 유지 중”

“핵 전력 명령계통 이원화해 대비태세 보장”

리처드 사령관은 또 모든 전력은 장기간 격리된 채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설계됐다며, 관련 인력들이 상시 대응할 수 있도록 엄격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주요 부처 내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고, 사전검역 과정에서 전염이 되지 않도록 사전격리 조치 계획 등을 강구해 실시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해서는 언제든 전투에 돌입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부사령관과 핵 전력의 명령 계통 이원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