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7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국무부가 미-한-일 3각 공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무산된 것과 관련한 논평 요청에 구체적인 답변 대신 “넓은 관점에서 강력하고 효과적인 미국과 한국, 일본의 3자 관계는 우리의 공동 안보와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세 나라 관계가 미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유지, 여성의 권리 옹호, 역내와 세계 평화와 안보 촉진,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 법치주의 강화”라고 설명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이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3자 관계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역사 문제에서 치유와 화해를 도모하는 방향으로 협력할 것을 촉구해 왔다면서, 블링컨 국무장관은 과거 부장관 시절 3자 관계에 대해 많은 시간 노력하고 살펴왔고, 이는 3자 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2015년 언급한 것처럼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맺은 위안부 합의를 환영했다면서, 당시 합의는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의지의 한 사례였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민감한 역사적 문제를 다루는 과정 속에서도 역내와 국제적 우선사안에 대한 협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