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북한이 사이버 역량을 금융범죄와 첩보활동에 악용하고 있다며 국제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전 세계가 노출돼 있다며 조직적인 대응으로 맞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Department regularly engages with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counter the DPRK’s malicious cyber activitie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VOA에 “국무부는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대항하기 위해 세계 각국과 정기적으로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점증하는 사이버 공격 위협과 역량에 대해서도 거듭 경고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State Department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DPRK’s malicious cyber activities, which pose a significant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the broader international community.”

“국무부는 미국과 더욱 광범위한 국제사회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는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국무부의 이 같은 입장은 지난주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의 새 악성코드들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경고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앞서 미 국방부와 연방수사국, 국토안보부는 지난 1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해킹조직 '히든 코브라'가 유포한 악성코드 7종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미 사이버사령부도 같은 내용의 북한 악성코드 샘플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 국가정보국장실이 지난해 1월 발표한 ‘전세계위협평가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은 금융기관에 중대한 사이버 위협을 가하고 사이버 첩보활동에서 위협으로 남아 있으며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을 수행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ccording to the Office of the Director for National Intelligence’s 2019 World Threat Assessment report, ‘North Korea poses a significant cyber threat to financial institutions, remains a cyber espionage threat, and retains the ability to conduct disruptive cyber attacks. North Korea continues to use cyber capabilities to steal from financial institutions to generate revenue.”

그러면서 “북한은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금융기관들로부터 돈을 훔치기 위해 사이버 역량을 계속 활용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6일 어떤 나라도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서 예외가 아니라면서 고위급에서 이 문제를 다루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