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 등에 대한 해결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최근 중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요구하고 나선 데 대해선, 중국도 북 핵 문제 해결에 역할을 할 것이라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잘리나 포터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23일 ‘중국의 대북 제재 무용론과 북한 문제 해결에 대한 중국의 역할’에 대한 VOA의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 대신 북한의 도발을 막는 데 대한 미국의 관심을 강조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 “I will just reiterate what we have said previously and that the United States has a vital interest in deterring North Korea and defending against its provocations or use of force, limiting reach of its most dangerous weapons programs, and above of all keeping Americans safe and keeping our allies and partners in the region safe. I'll just also say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is currently reviewing our approach when it comes to a broader North Korea policy, and that's all we'll say about that.”

포터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브리핑에서 “앞서 말한 것을 다시 강조하자면 미국은 북한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이나 무력 사용, 가장 위험한 무기 프로그램에 도달하는 것으로부터 방어하는 것에 중대한 관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관심이 미국인을 안전하게 지키고 역내 동맹과 협력국을 안전하게 지키는 관점에서 나왔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광범위한 대북정책과 관련해 현재 검토를 진행 중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습니다.

앞서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어떤 문제도 풀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또 대북 제재 완화를 촉구하면서 “중국은 유엔 안보리가 조속히 대북 결의의 가역조항을 적용해 제재와 민생 관련 규정을 조정할 것을 여러 차례 호소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이런 주장에 대해 또 다른 국무부 관계자는 23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지난 18일 한국에서 한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당시 블링컨 장관은 미-한 외교.국방 장관 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 추구를 돕는 데 대한 분명한 관심이 있다”면서, 이는 북한 핵 문제가 불안정과 위험의 요소이자 미국과 협력국들에 대한 위협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이 이 문제를 다루는 데 진지한 관심이 있다”며,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프로그램과 도발에 대응해 국제사회가 합의한 제재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의무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모두의 관심을 진전시키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포터 부대변인은 북한과 중국 정상이 최근 구두친서를 주고받은 데 대한 질문에 “북한과 중국 사이의 관계에 대해선 논평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대외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갈등 속에서 양국 관계 강화를 강조한 구두친서를 주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