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 러시아의 교역이 크게 늘어난데 대해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한 제재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한 경고 수위도 높이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석유제품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북한과 러시아의 활발한 교역에 대해 비핵화 목표와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의무를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ll other nations must remain united on the goal of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and our commitment to fully enforcing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VOA에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 목표와 유엔 안보리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에 모든 나라들이 지속적으로 단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의 대북제재 이행 원칙을 거듭 강조한 국무부의 이날 논평은 지난해 북한과 러시아의 총 무역액이 전년 대비 40.6% 증가했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국제무역센터(ITC)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두 나라의 교역량은 4천790만2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은 러시아에서 4천486만6천 달러어치를 수입하고 303만 6천 달러어치를 수출했는데, 지난해 러시아에서 들여온 품목 가운데 석유제품이 2천719만4천 달러어치로 가장 많았습니다.

국무부는 러시아와 중국이 북한에 석유제품을 꾸준히 공급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 등을 통해 대북 제재 완화와 해제를 촉구해온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4일,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장쥔 유엔주재 중국 대사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 “지금은 성급히 제재를 완화할 시기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것”이고, “특히 북한이 금지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유지하고 진전시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미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러시아, 중국 등과 함께 북한도 선거에 개입할 것이라는 경고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서도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malicious DPRK cyber activity. The Department engages at high levels to raise awareness on threats posed by DPRK cyber activitie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국무부는 북한의 사이버 활동이 가하는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고위급에서 이 문제에 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23일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대선 개입 가능성이 있는 국가로 러시아, 중국, 북한, 이란 등을 지목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11월 4일 발표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도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악성 사이버 활동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이 인도태평양 파트너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