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정승조 한미동맹재단회장으로 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사진 = Robert Abrams / Twitter.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정승조 한미동맹재단회장으로 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사진 = Robert Abrams / Twitter.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미국은 동맹국, 파트너국과 긴밀히 협력해 북한의 위협을 외교와 확실한 억제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오늘(13일) 서울에서 한미동맹재단이 주관한 환송 행사에서 고별사를 통해 “어떠한 잠재 적대세력도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우리 결의를 절대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분쟁을 일으키는 게 아닌 분쟁을 방지하는 동맹으로 진화하는 게 우리의 책임”이라며 “평시에 땀을 흘려야 전시에 피를 흘리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신임 주한미군사령관으로 지명된 폴 라카메라 미 태평양육군사령관의 의회 인준 절차가 끝난 뒤인 다음달 이후 고향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