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 비핵화 협상이 궁극적으로 한국전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과 북한이 협상장으로 돌아가 진지하게 논의를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이 21일 국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최근 재추진하고 있는 종전선언에 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So our position on that set of issues, that suite of issues with respect to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which would obviously include documents that would change the statu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There’s been no change in the way the United States thinks about this.” 

북한 비핵화와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와 관련한 일련의 사안들에 북한과 남한의 상태를 바꿀 문서들이 포함될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 미국이 생각하는 방식에는 변화가 전혀 없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이 북한의 핵 포기 없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과 북한 주민들을 위한 중요하며 좋은 결과가 있다는 것을 계속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continue to believe that there’s an important, good outcome for global peace and stability and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nd we hope that we can get back to the table and begin to have those discussions in a serious way. It would ultimately lead to what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was speaking to.”

폼페오 장관은 이어 미국과 북한이 협상장으로 돌아가 진지하게 관련 논의를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궁극적으로 문 대통령이 언급했던 것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유엔과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또 이달 초 미국의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만찬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 시작’이라고 언급하며, 이를 위한 미-한 양국의 협력과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미-한 양국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관해서는 현재 발표할 사항이 없다면서, ‘적절한’ 방위비 분담금에 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