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에서 발생한 북한 군의 한국 군 감시초소(GP) 총격을 우발적인 사건으로 평가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ve seen that reporting, too.  I’ve seen some of our internal information as well.  We can confirm at least the initial reports are that you’ve described are just about right – a handful of shots that came across from the North.  We think those were accidental.  The South Koreans did return fire.  So far as we can tell, there was no loss of life on either side.”

폼페오 장관은 3일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총격과 관련한 보도와 내부 정보를 모두 봤다면서 “북쪽 넘어에서 몇 발의 총격이 가해졌다는 초기 보도 내용들이 적어도 거의 맞다는 것을 확인해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들이 우발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한국 측도 대응 사격을 했다”며,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건, 어느 쪽에도 인명 손실이 없었다는 점”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앞서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한반도 시간으로 3일 오전 중부전선 한국 군 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되는 상황이 발생했으며, 한국 군도 대응 사격을 실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건강 이상설’이 돌았던 김 위원장이 활동을 재개한 데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Martha, there’s not much that I can share with you about what we knew about Chairman Kim’s activities during that time.  We don’t know why he chose to miss that moment.  We know there have been other extended periods of time where Chairman Kim has been out of public view as well, so it’s not unprecedented.  So there’s not much I can share with you, other than we’ve seen the same images from yesterday that the world saw.  It looks like Chairman Kim is alive and well.”

폼페오 장관은 “(잠적 기간) 김 위원장의 활동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을 공유할 수 있는 건 별로 없다”고 전제했습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태양절’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사실에 대해서도, “왜 그 상황을 지나치기로 결정했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긴 시간 김 위원장이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졌던 다른 경우가 있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의 이번 잠적은 “전례 없는 건 아니”라고, 폼페오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사진이 담긴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을 언급하면서 “김 위원장이 살아있고, 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의 잠적과 재등장 여부와 상관 없이 “미국의 임무는 동일하게 남아있을 것”이라며, 이는 북한인들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것과 이를 검증하는 것, 그리고 북한 주민들에게 밝은 미래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Regardless of any of that, our mission is to remain the same:  to convince the North Koreans to give up their nuclear weapons, to verify the same, and to then create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That’s been something President Trump has been focused on since the beginning of his time in office and something we’ll continue to work on.”

그러면서, 이건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초기부터 집중해온 것이며, 우리가 계속해서 노력할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