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의 계속되는 대량살상무기와 핵 역량 개발은 “미국의 국가이익뿐 아니라 역내 동맹과 우방의 안보에도 위협”이라고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국방부가 향후 강한 대북 접근법을 취할지 아니면 외교를 지원하는 역할을 추구할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국방부가 외교를 지원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미국 정부의 총체적 대북 접근법에 대한 재검토가 현재 진행 중이라며, 국방부도 이 과정에서 입장을 반영하고 진지하게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정책 재검토가 진행되는 동안 국방부는 북한의 부정적 행동을 억제하기 위해 동맹과 우방과 긴밀한 공조를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한국과의 동맹관계 강화를 포함한다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미-한 동맹관계는 역내 안보의 핵심축이며, 한반도에서 양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두 나라의 군대 역량과 준비태세를 갖추도록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