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10일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은 단계적 접근을 통해 외교적 공간을 모색해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국방부는 이런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 최근 완료된 대북정책 검토와 연계해 향후 미-한 연합훈련 등 군사 부문의 이행 방안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 문의하라면서도, 한 가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조약을 맺고 있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 노력을 매우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또 미국은 한국과 공조해 한반도 내 모든 범위의 병력들이 잘 훈련되고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보장하는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밤에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우리의 표현처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의 지도력 아래, 그와같은 목적에 부합하는 훈련들이 실시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