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평양 레스토랑'에서 근무 중인 북한 종업원.
지난 2012년 3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북한 식당의 북한인 종업원들.

파키스탄과 네덜란드, 호주, 벨라루스의 북한 노동자 송환 관련 최종 이행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이들 네 나라는 21일 유엔 안보리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이행보고서에서 자국 내 북한 노동자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은 지난 5년 동안 북한인들을 대상으로 노동허가를 발급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호주 당국은 북한 노동자에 해당되는 사람들에게 비자를 발급해 준 적이 없으며, 따라서 송환해야 할 대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벨라루스와 네덜란드 역시 북한인들에게 노동허가를 낸 준 적이 없으며 현재 자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는 없다고 보고했습니다.

북한 노동자 송환 최종 이행보고서 제출 마감기한은 지난 3월 22일이었으며, 현재까지 31개 나라가 최종 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