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공격 일러스트.
사이버 공격 일러스트.

미국이 최근 북한의 악성 소프트웨어에 대해 경보를 발령한 데 대해 북한이 반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30일 홈페이지에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내고 미국의 경보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담화는 북한에 사이버 범죄를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들이 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제기하는 것은 “국제적인 대조선 압박 책동을 합리화 하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사이버 범죄의 원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6일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재무부, 연방수사국 FBI, 사이버사령부 등 4개 기관은 ‘비글보이즈’라고 명명한 북한 해킹팀이 현금자동입출금기 ATM을 활용한 금융 해킹을 재개하고 있다며 기술 경보를 합동으로 발령했습니다. 

‘비글보이즈’는 북한 정보기관인 정찰총국의 한 부대로 원격 인터넷 접속을 통해 은행 강탈을 전담토록 한 해킹팀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