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북한이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북한이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는 21일 대남전단 살포 계획을 수정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전부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전단 살포가 남북 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것을 몰라서도 아니며, 이미 다 깨어져 나간 남북관계를 놓고 계획을 고려하거나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남전단 살포 계획은 그 어떤 합의나 원칙에도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20일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관영 매체를 통해 전단을 대량으로 제작해 살포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히자 “남북 간 합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20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전단 뭉치와 전단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전단에는 문 대통령 사진과 그를 비난하는 문구가 적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