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gency meeting of Political Bureau of WPK Central Committee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것과 관련해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을 보이고 있는 탈북민이 개성으로 월북한데 따른 조치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25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 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이 탈북자는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검사를 진행해 악성 바이러스 감염자로 의심되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방역 당국이 이 탈북자를 격리하는 한편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검진, 격리 조치하고 있다고, 통신은 밝혔습니다.

한국 합동참보본부는 북한 보도가 나온 지 약 8시간여 만인 26일 현재 군이 “일부 인원을 특정해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은 관계 당국이 탈북 시기를 2017년으로 압축했으며, 김포에 거주하는 24세 김모씨 1명으로 특정해 조사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개성에서 중학교까지 나온 김씨는 3년 전 한강 하구를 통해 탈북한 뒤 김포에 거주해 왔고, 지난달 중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같은 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