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 정부는 미-북 대화 기대를 일축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대미 담화와 관련해 조건 없는 대화 제의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적대가 아니라 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정부는 미국의 대화 기대를 일축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발언과 관련해 “우리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도전을 다루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는 2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최근 대미 담화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그 발언을 인지하고 있다. 하지만 외교에 대한 우리의 관점은 변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 “We’re aware of the comments. But our view on diplomacy has not changed: We remain prepared to engage in principled negotiations with DPRK to deal with the challenge of its nuclear program. Our offer remains to meet anywhere, anytime without preconditions. Ultimately, we hope DPRK will respond positively to our outreach. We will wait to see if these comments are followed up with any more direct communications about a potential path forward.”

이 당국자는 “전제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든 만나자는 우리의 제안은 변함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우리는 북한이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며 “우리는 이런 발언에 이어 앞으로의 잠재적인 경로에 대한 더욱 직접적인 소통이 뒤따를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의 정책은 적대가 아니라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대북 정책은 미국과 동맹들, 파병된 군인들의  안보를 강화하는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북한과의 외교를 모색할 세밀하게 조율된 실용적인 접근법을 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그런 궁극적 목표를 향한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그 과정에서 진전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용적인 수단에 대해 노력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미 정부 당국자] “Our policy is not aimed at hostility, but rather is aimed at solutions and ultimately achieving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Our DPRK policy takes a calibrated, practical approach that is open to and will explore diplomacy with the DPRK to make progress that increases the security of the United States, our allies and our deployed forces. The United States is prepared to engage in diplomacy towards that ultimate objective, while working on practical measures that can help make progress along the way.”

국무부도 외교적 해결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2일 전화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김 부부장의 담화가 외교에 대한 미국의 견해를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hen it comes to the comments you mentioned emanating from North Korea where we've seen them we're aware of them, they have not changed our view on diplomacy. We remain prepared to engage in principled negotiations with the DPRK to deal with the challenge of its nuclear program.”

미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으로 인한 도전을 다루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는 겁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과 아무런 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든 만나자고 한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발언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You heard from Ambassador Kim the other day of our offer to meet anywhere, anytime without preconditions. We continue to hope that the DPRK will respond positively to our outreach and we'll have to wait and see if these comments are followed up with any more direct communications about a potential path forward.”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은 계속 북한이 만남 제안에 긍정적으로 응답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는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0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