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북한이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응해 1천200만 장의 대남 전단을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오늘(22일) 대남 전단 살포를 위해 3천 개가 넘는 풍선이 준비돼 있다며, 보복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전단 살포를 수습하는 것이 얼마나 골치 아픈 일이고 기분 더러운 일인가 하는 것을 경험해야 남한이 버릇을 고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과 민간단체 등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방하는 대북 전단 살포에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어 남북의 접경 도시 개성에 있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으며, 양측 공동사업의 목적으로 개발된 관광지구에 군대를 배치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한편 북한이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을 다시 설치하고 있다고 한국군 당국이 오늘 밝혔습니다. 

한국 합참 관계자는 "북한의 심리전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모든 상황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