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베냉 코토누에 건설 중인 대형 동상의 도면 일부.
북한이 베냉 코토누에 건설 중인 대형 동상의 도면 일부.

북한 만수대창작사가 위장회사를 내세워 아프리카 베냉에 대형 동상을 제작 중인 사실이 VOA가 입수한 도면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북한의 동상 수출과 해외 노동, 북한 정권과의 거래는 모두 명백한 대북 제재 위반이지만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VOA가 입수한 건축도면 컴퓨터 파일에는 북한이 서아프리카 나라 베냉에 건설 중인 대형 동상 관련 자료들이 대거 담겼습니다.

앞서 VOA는 지난해 9월 북한 만수대창작사의 위장회사가 베냉 최대 도시인 ‘코토누’에 높이 30m의 동상을 건립 중이라고 보도했는데, 이들 파일에서도 해당 동상 건립에 북한이 관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내용들이 확인됐습니다.

한글로 ‘구조조립도’라는 제목의 캐드(CAD), 즉 설계도면 파일을 열어보면 수 십 장의 도면 형태 그림과 함께 건설을 담당한 회사와 이를 맡긴 주체 등에 대한 설명이 나타납니다.

그 중에서도 ‘시공주’라고 적힌 항목 바로 아래에 ‘청룡국제개발회사’라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앞서 VOA에 ‘청룡국제개발회사’는 만수대창작사가 허위로 내세운 회사라며, 실제 동상 제작과 관련된 모든 과정은 만수대 측이 담당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이 제작한 도면에 나타난 각종 정보들. '청룡국제개발회사'가 시공주로 나와있다.

또 ‘과제명’이라고 쓰인 항목에는 ‘아마조나스기념비’와 ‘베닌-꼬또누’라는 말이 차례로 적혀 있고, ‘건설주’라는 항목 아래에는 ‘베닌공화국 생활환경 및 지속개발성’으로 기재돼 있습니다.

해당 동상은 베냉이 세워지기 이전 왕국인 다호메이에서 용맹을 떨친 것으로 알려진 여군부대 ‘다호메이 아마존’의 여군이 주인공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도면에 나타난 ‘아마조나스기념비’라는 ‘과제명’과 어느 정도 일치하는 것이 확인된 겁니다.

그밖에 도면에는 설계자와 조각가, 건축설계자, 표면설계자, 전기설계자를 표시할 수 있는 항목이 있었는데, 여기에는 이름 대신 ‘K.C.J’와 ‘R.Y.C’와 같은 여러 이니셜이 적혀 있습니다.

▶ 북한 초대형 동상 '구조조립도' 도면(PDF 파일) 보기

도면 형태의 그림들은 사람 모습을 한 동상을 신체 부위별로 나눈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도면 속 그림들에는 각각 ‘몸체부분구조’, ‘우측다리구조 부재조립도’와 같은 구체적 명칭이 적혀 있고, 그 안에 해당 부위 조립에 필요한 각종 재료 수 십개가 일련번호와 함께 선으로 연결돼 있었습니다.

또 그 옆으로는 어깨로 보이는 부분의 위치가 25.50m, 허리 부분은 17m 부근에서 형성된다는 표식도 붙어 있습니다.

VOA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해당 도면의 최종 완성 모습을 입체화(3D)된 형태로 살펴볼 수 있었는데, 이를 통해 나타난 동상은 ‘다호메이 아마존’ 여군으로 보이는 형상이 한쪽 무릎을 살짝 구부린 채 왼손에 창을 들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북한이 제작한 동상을 입체화(3D)한 모습.

미국 뉴욕에서 활동 중인 건축가 이세현 씨는 북한의 도면이 매우 정교하게 제작됐다며, 북한 동상 관련 작업자들의 실력에 다소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세현 건축가] “도면이 생각보다 정교하게 잘 그려져 있었습니다. 기둥들도 열대로 잘 그려져 있고, 구조물의 일련번호들도 정교하게 나타나 있습니다.”

이 씨는 북한이 사용한 소프트웨어인 ‘캐드’는 일반적으로 평면(2D)으로 된 도면작업 때만 사용되지만 북한은 추가로 입체(3D) 작업을 하면서까지 ‘캐드’를 이용했다면서, 이는 일반적인 작업 형태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 건축업계에선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해 도면과 3D 작업을 동시에 하는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당초 이 동상은 지난해 8월 제막을 목표로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동상이 세워지고 있는 지점의 최신 위성사진을 보면 아직까지 동상 주변에 철제구조물로 만들어진 가림막이 세워진 상태입니다.

북한이 해외에서 동상 건설에 나서는 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위반입니다.

안보리는 지난 2016년 결의 2321호를 통해 북한이 동상을 해외로 수출하는 행위를 금지했고, 이듬해 추가 채택한 결의 2371호에서는 만수대창작사의 해외법인인 만수대해외프로젝트그룹(MOP)을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안보리 결의는 또 북한 정권과 어떤 종류의 사업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어, 베냉이 북한 국영기업인 만수대창작사와 계약을 했다면 이 역시 제재 위반입니다.

여기에 더해 결의 2397호는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2019년 12월을 기준으로 모두 송환하도록 했습니다. 만약 아직까지 북한 노동자들이 베냉에 남아 있다면 명백한 제재 위반입니다.

앞서 이번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지난해 동상 건립 현장에 북한 측 직원들이 관리와 감독 역할을 하며 상주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VOA는 이번 동상 건립과 관련된 내용을 베냉 외무부에 문의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아프리카 지역 내 불법활동을 전문적으로 추적하는 미국 민간 조사단체인 센트리(Sentry)의 존 델오소 선임연구원은 13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제사회의 제재가 북한의 동상 건립 관련 활동을 겨냥하고 있음에도 베냉을 비롯한 일부 아프리카 나라들에서 여전히 이런 행위가 중단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델오소 연구원] “There's a host of international sanctions that target just this kind of activity...”

델오소 연구원은 아프리카 나라들이 왜 위험을 무릅쓰고 이런 행위를 지속하는지에 대한 명쾌한 답변은 알기 힘든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델오소 연구원은 북한의 동상 건립은 안보리 결의의 ‘동상 수출 금지’와 ‘노동자 파견 금지’ 조항 외에도 북한과의 금전 거래라는 또 다른 위반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유엔과 같은 다자기구뿐 아니라 미국 등 대북 제재와 연관이 있는 각 나라 정부가 이 문제를 전략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델오소 연구원] “Global banks should be working with partners on the ground in these countries not only to explain the risks...”

델오소 연구원은 전 세계 은행들도 각국 파트너들과 협력할 수 있다며, 이 때 북한 정권 기관들과 거래하는 데 따른 위험성뿐 아니라 북한 기관들이 은행에 계좌개설 등을 시도할 때 이를 어떻게 감지하는지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