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30일 한국 청외대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30일 한국 청외대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전에 미-북 간 대화가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미국에도 이런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지난 30일 유럽연합, 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가진 화상 정상회담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전에 미-북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같이 말하면서 “미-북이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도록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게 확고한 의지”라며 “인내심을 갖고 미국과 남북한 3자 간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은 미셸 상임의장이 문 대통령에게 “보다 더한 안전과 안보로 이어질 해법을 찾기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미-북 협상 재개를 촉구한 데 대한 답변으로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EU가 미국과 남북한 사이의 대화와 한국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는 데 감사한다”며 “미-북 간 대화 노력에도 EU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북 정상회담은 핵 문제나 대북 경제 제재 문제 등의 매듭을 풀기 위한 첫 발이자 디딤돌”이라고 강조해 문 대통령이 언급한 미-북 대화가 사실상 정상회담을 의미한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미국, 북한과의 물밑조율 여부에 대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런 생각은 미국 측에 전달됐고 미국 측도 공감하고 노력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미-북 대화와 남북 대화는 별개로 움직이지 않는다”며 미-북 정상회담 추진과 동시에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앞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지난29일 미국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한 포럼에서 북한에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외교의 문이 열려 있다고 밝히면서 대화 재개 의지를 피력한 바 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그러나 미국 대선 전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선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며 성사 가능성을 낮게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