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4일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개도국·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며 "한국은 백신 보급을 늘려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 역시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 해야 극복이 가능하다.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북한 측이 어떤 입장인지 잘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