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10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미 대선에서 승리를 선언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임기 초반에 동맹 강화 조치들을 각료들에게 맡길 것이라고 데니스 맥도너 전 오바마 대통령 비서실장이 말했습니다. 맥도너 전 비서실장은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실무 당국자들의 역할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권인수 준비에 나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가장 큰 우선순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경제 회복이라고 데니스 맥도너 전 오바마 대통령 비서실장이 말했습니다.

맥도너 전 비서실장은 19일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히며, 동맹 강화 조치들은 각료들에게 맡겨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도너 전 비서실장] “I think you’ll see that the President really being clear that he’s empowering his cabinet and underscoring to his cabinet that he wants to make sure that they’re taking that ethos and the promises he made in the context of the campaign which is overwhelmingly to reinvest in the alliances..”

바이든은 각료들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동맹에 다시 투자하겠다는 자신의 대선 공약을 실천하도록 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데니스 맥도너 전 오바마 대통령 비서실장이 19일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웨비나에 참여했다.

맥도너 전 비서실장은 “대통령의 일정은 코로나와 경제 대응으로 채워지겠지만, 각료들에게 동맹에 대한 공약을 실천하도록 지시하는 일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상들과 교류하는 등의 일은 신임 대통령이 맡겠지만 외교 관련 현안을 파악하고 보고하는 것은 당국자들의 몫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임기 초반부터 각료들이 동맹을 활성화하고 재투자하는 조치에 적극 나서는 것을 많이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맥도너 전 비서실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 축하 전화도 가까운 동맹 순으로 받고 있다며, 최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이에 대한 보도자료를 낸 것은 매우 중요한 신호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할 경우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당국자들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맥도너 전 비서실장] “So when I say for example N Korea trying to assert itself onto the agenda of the U.S. and that requiring discipline on the side of the U.S. What I mean there is two-fold.”

북한이 미국의 우선순위에 억지로 들어오려고 할 때 미국 측의 ‘통제’가 필요하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등의 전문가들은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동맹과 소통하면서 북한이 대화의 주도권을 가져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수미 테리 CSIS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바이든 정부 초반에 작은 도발들을 ‘살라미’ 식으로 이어 나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최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한 ‘괴물’ 크기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의 대형 도발은 더 나중에 할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북한에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테리 연구원] “The incoming administration can take steps to send the right kind of message and signal to N Korea in coordination with S Korea. So it’s not a foregone conclusion. We know where they will be headed if we let six months go by without sending any kind of signal to N Korea.”

취임 이후 6개월 간 북한에 아무런 신호를 보내지 않는다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는 자명하며, 한국과 조율해 올바른 신호를 보내야 한다는 겁니다. 

테리 연구원은 그러면서 “바이든 정부가 핵 협상으로 돌아가는 잠정합의에 관심이 있다는 신호와 징후를 북한이 지금 찾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빅터 차 CSIS 한반도석좌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현재 대통령 일일보고 등을 통해 정보를 접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차 석좌] “There are very important and boiling issues around the world which the President-elect and Vice President-elect are not getting the highest quality information on... Who knows what the N Koreans are doing, who knows what the Russians and the Chinese are doing?”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국장을 지낸 차 석좌는 현재 전 세계에 매우 중요한, 격화되는 문제가 많은 데 대통령 승리를 선언한 인사가 최고급 정보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 북한과 러시아, 중국이 어떤 일을 꾸미고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차 석좌는 바이든 후보가 당선인 확정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등 동맹들도 신임 팀과 충분히 소통하고 협력하기에 매우 어색한 위치에 놓여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