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왼쪽)이 14일 방한 중인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을 접견했다. 사진 = 한국 국방부.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왼쪽)이 14일 방한 중인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을 접견했다. 사진 = 한국 국방부.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은 오늘(14일) 방한 중인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해군 대장)을 접견하고 한반도와 역내 안보 정세와 동맹의 억제태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한국 국방부가 전했습니다.

리처드 사령관은 지난 5월 미-한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재확인한 미국의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 공약과 관련해 미 전략사령부의 대비태세가 완벽함을 강조했고, 서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 동맹의 태세 강화를 위한 미 전략사령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미 전략사령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전략핵잠수함(SSBN), 장거리 폭격기(B-52H·B-2A) 등 3대 핵전력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2019년 11월 취임 이후 처음 해외순방에 나선 리처드 사령관은 지난 12일 일본을 방문해 기시 노부오 방위상, 야마자키 코지 통합막료장 등을 만났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