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탈북자들이 경기도 파주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비난하는 집회를 하는 도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지를 살포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6년 9월 한국 파주에서 탈북민 단체 관계자들이 김정은 정권을 비난하는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 이름으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최근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하며, 한국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을 경우 남북 군사합의 등이 파기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한반도 시간으로 4일 관영 `노동신문’에 실린 이 담화에서 전단 살포가 ‘개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응분의 조처를 따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 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를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의 이번 담화는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한국 정부가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탈북민 출신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달 31일 김포 일대에서 대북 전단 50만장 등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보낸 바 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는 ‘5월31일’이 명시돼, 박 대표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목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특히 탈북민들을 ‘쓰레기’, ‘인간추물’ 등 과격한 단어로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