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로마의 북한대사관 입구. 조성길 이탈리아주재 북한 대사대리는 지난해 11월 초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후, 미국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로마의 북한대사관 입구.

2년 전 임지에서 잠적했던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한국에 망명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대사급 북한 외교관의 한국 망명은 이번이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심리적 부담이 될 것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언론들은 6일 복수의 정보관계자들과 집권당 관계자를 인용해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지난해 7월 한국에 망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국회 정보위의 야당인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대사대리의 망명 사실을 확인하며, 한국 당국이 그를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 국가정보원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대사대리는 지난 2018년 11월 임지인 이탈리아에서 부인과 함께 갑자기 사라져 행방을 놓고 관측이 무성했었습니다.

국제사회는 그가 북한의 유럽 내 핵심 공관 책임자이자 아버지와 장인 모두 대사를 지낸 엘리트 집안 출신으로 북한 내 고급 정보를 많이 갖고 있을 것이라며 그의 행방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조 전 대사대리는 이탈리아 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며 문정남 당시 대사를 추방한 이후 대사대리를 맡아 사실상 공관장 역할을 수행했었습니다.

특히 4개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치품 등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공급하는 1호 물품 상납과 자금줄에도 관여했다고 일부 전문가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조 전 대사대리 부부의 탈북 동기에 대해서는 알려진 게 없습니다.

지난 1997년 미국으로 망명한 장승길 전 이집트주재 북한대사가 망명 전 카이로에서 열린 한 회의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아울러 지난 1997년 장승길 이집트 주재 대사 부부가 미국에 망망한 사례가 있지만, 북한 대사급 고위 관리의 한국 망명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적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북한 전직 외교관인 A 씨는 6일 VOA에, “김정은이 상당히 격노했을 것”이라며 “향후 미-북 회담을 의식해 국제적으로 크게 떠들지는 않겠지만, 해외 파견 외교관들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훨씬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전직 북한 외교관 A씨] “태영호 (전 공사) 온 다음에 좀 큰 타격이 됐는데, 조성길 (전 대사대리)까지 오게 되면, 일반 탈북자까지도 탈북을 막느라 그러는데 외교관들이 오는 것은 큰 심리적 타격이죠,  김정은이한테. 앞으로 더 철저히 단속하고 그럴 겁니다. 해외 공관들에 지시가 내려가고.”

A 씨에 따르면 지금까지 한국에 망명한 북한 외무성 출신 정통 외교관은 6명 정도이며, 무역 관련 외교관 10여 명, 보위부와 서기실 등에서 파견돼 외교여권으로 활동하다 망명한 인사 10여 명을 합해 대략 25명이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는 1991년 망명한 고영환 전 콩고대사관 1등 서기관, 1996년 망명한 현성일 잠비아대사관 3등 서기관, 김동수 전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북한사무소 3등 서기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지난 4월 한국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조 전 대사대리를 고위급으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대사가 부재 중 대사관 내 2인자가 대행을 맡는 관례에 따라 당시 1등 서기관인 그가 대사대리직을 수행했기 때문에 그의 위상을 실질적인 대사급으로 봐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한편 한국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으로 활동 중인 태영호 전 공사는 앞서 지난해 1월, 조성길 대사대리 부부의 잠적 후 동료 탈북민, 원로 정치인들과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정부가 그의 가족의 안전과 한국행을 위해 적극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었습니다.

[녹취: 태영호 전 공사] “ 우리는 한국 정부가 이탈리아 정부에 조성길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해 줄 것을 요구하며 자유로운 의사결정이 보장된 환경에서 그들이 대한민국으로 올 의향이 있는지 확인해 줄 것을 촉구한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도 당시 서울에서 연 회견에서 망명은 국제법이 보장하는 권리로, 조 전 대사대리 부부 역시 그런 권리를 갖고 있다며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보고관] “What I have to say is that according to international law, every person has the rights to request the asylum,”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이 뒤늦게 알려진 배경에는 북한에 있는 가족의 안전 때문에 그가 비공개를 요청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은 당시 부모와 함께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탈리아 외교부는 지난해 2월 성명을 통해 조 전 대사대리 부부가 잠적한 지 나흘 만에 딸이 북한으로 돌아갔다는 통보를 북한 당국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 당국은 조 전 대사대리의 한국 망명에 대해 6일 현재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