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군사훈련이 이달 중 축소된 형태로 실시될 예정이라고 미국 정부 관리가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한 주의 차원의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미국 정부 관리는 3일 이달로 예정된 미-한 연합군사훈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축소돼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면답변:미 정부 당국자] “The joint exercise that is scheduled to occur this month will be reduced because of precautions related to COVID-19.”

이 관리는 이날 미-한 연합훈련이 8월 중 예정대로 실시될 것인지를 묻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사전주의 때문에 축소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앞서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한국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연례 미-한 연합훈련에 대해 “코로나19 때문에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8월 중순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번 훈련은 지난해 3월 기존 ‘키 리졸브 연습’의 축소된 형태로 실시됐던 ‘동맹 19-1’ 지휘소연습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공식적으로 재개되는 미-한 연합훈련입니다.

해마다 8월에 실시됐던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연습 등 주요 미-한 연합훈련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2018년 이후 축소돼 실시되거나 중단돼 왔습니다.

또 지난 2월 예정됐던 미-한 연합기동훈련은 코로나로 인해 연기됐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