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ted States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left, wearing a face mask to curb the spread of coronavirus, speaks to South…
지난 3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이 G7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영국 런던에서 만났다.

미국과 한국, 일본 외교 수장이 5일 영국 런던에서 3자 회동할 예정입니다.

일본 외무성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세계 주요 7개국 G7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영국 런던에서 이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장관들은 회동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위한 3국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한-일 3국 외교 수장의 회동은 1년 2개월 만이며 조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회동은 미국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테기 외무상과 정의용 외교장관의 회동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 언론은 한-일 양자 회동은 현재 계획되지 않았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앞서 3일 모테기 일본 외무상,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과 각각 만나 최근 완료된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 재검토 내용을 설명했습니다.

한국은 G7 회원국이 아니지만 주최국인 영국의 초청을 받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