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후 불태워진 한국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북한 해역에서 사살된 후 불태워진 한국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7일, 북한군의 총에 맞아 숨진 실종 한국인 공무원 사건과 관련한 긴급 안보장관회의를 열었습니다.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회의 결과를 발표하는 청와대 브리핑에서 “회의 결정 사안은 다음과 같다”면서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습니다.

서 차장은 이어 “남과 북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서 차이점이 있음으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남과 북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 관계를 함께 밝혀내길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한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NLL 인근 해역에서 조합 중인 중국 어선들이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회수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에서 한국시각 27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열렸으며,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과 서 차장 등이 자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무엇보다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어떤 수색을 벌이든 개의치 않지만, 북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자체적으로 시신 수색대를 조직했다고 주장하며 시신을 찾으면, 이를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 생각해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보도는 한국 공무원 총격 사건에 대해 김정은 북한위원장이 사과한 지 이틀만이며, 북한 공식 매체의 언급으로는 처음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