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An Iranian flag flutters amongst other flags in front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headquarters…
오스트리아 빈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의 최근 연례 최종 보고서에서 언급된 북한의 핵 활동에 관한 평가는 IAEA 측과 전반적으로 일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공개된 전문가패널의 연례 보고서는 북한 핵 활동과 관련해 2018년 이후 영변의 50Mw 원자로의 활동을 목격하지는 못했지만 아예 폐쇄됐다고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여러 나라가 영변 핵 시설에서 새로운 건설 공사가 지속되고 있다고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IAEA는 지난해 9월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영변의 5MW 원자로와 관련해, 2018년 8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는 간헐적 가동 징후가 있었고 12월 초 이후 가동된 징후가 없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또 영변 핵 연료봉 제조공장에서 냉각장치 가동과 차량 이동 등 원심분리 농축 시설이 사용된 징후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관련 시설 접근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북한 핵 시설이나 장소의 가동 상태 등을 확정할 수는 없다고 IAEA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