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4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4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북한의 계속되는 핵 활동은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심각한 우려 사안이라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이 농축 우라늄 생산을 계속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4일 IAEA 이사회 개막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 활동에 대해 “여전히 심각한 우려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그로시 사무총장]“The DPRK’s nuclear activities remain a cause for serious concern. The continuation of the country’s nuclear programme is a clear violation of releva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is deeply regrettable.”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지속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안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매우 유감” 이라는 겁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 1년간 북한이 핵 시설 중 일부를 계속 가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영변의 원심분리기 농축시설에서 농축 우라늄 생산과 일치하는 징후들이 있으며, 실험용 경수로(LWR)에서는 내부 건설 활동이 계속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5 MW 원자로와 방사화학 실험실이 가동된 징후는 계속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어 북한에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 “I call upon the DPRK to comply fully with its obligations under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o cooperate promptly with the Agency…”

또 핵확산금지조약(NPT) 안전조치 협정의 완전하고 실질적인 이행을 위해 IAEA와 신속히 협력하고, 특히 IAEA 사찰단이 없는 동안 제기된 문제 등 모든 핵 관련 미해결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IAEA는 북한 핵 프로그램 검증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준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그로시 사무총장은 말했습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북한 핵 활동에 대한 IAEA의 감시에‘한계’가 있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녹취:그로시 사무총장]“The agency also continues to monitor the nuclear program of the DPRK. You will appreciate that within the limitations that we have, of course, since we are not allowed to be on site…”

IAEA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계속 감시하고 있지만 관련 시설에 대한 현장 방문이 허용되지 않음에 따른 한계가 있다는 겁니다. 

북 핵 감시를 위해 북한에 머물던 IAEA 사찰단은 2009년 4월 북한에서 추방된 이후 북한 핵 시설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 핵 프로그램 감시를 위해 ‘오픈 소스 정보’수집을 강화하고 고해상 상업위성 이미지 수집과 분석을 확대했다고 IAEA는 설명했습니다. 

IAEA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다음 주 열리는 제64차 정기 총회를 앞두고 14일부터 18일까지 이사회를 진행합니다. 

‘북한 핵 안전조치 이행’문제는 이란, 시리아의 핵확산금지조약(NPT) 안전조치 협약 이행 문제 등과 함께 이사회와 정기총회의 주요 의제에 포함됐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