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영국과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등 유럽 5개국 대표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크리스토프 호이스덴 유엔주재 독일대사가 대표로 성명을 읽고 있다.
5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영국과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등 유럽 5개국 대표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크리스토프 호이스덴 유엔주재 독일대사가 대표로 성명을 읽고 있다.

독일과 영국 등 유럽 5개국이 북한의 최근 발사체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의 의미있는 대화에 나설 것과, 각국의 온전한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유엔 안보리가 5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시리아 문제를 다루는 일정이었지만 영국과 독일, 프랑스 세 나라가 북한 문제도 기타 안건으로 다룰 것을 제안해 받아들여졌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독일과 영국, 프랑스, 벨기에, 에스토니아 등 유럽 5개국은 공명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했습니다.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입니다.

[녹취: 호이스겐 대사] “Belgium, Estonia, France, Germany, and the United Kingdom are deeply concerned by the testing of ballistic missiles b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on March 1st.”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역 안보와 안정성을 해칠 뿐 아니라 국제 평화와 안보를 저해하는 행위로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지적입니다.

호이겐스 대사는 또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기 위한 확실한 단계를 취하기 위해 선의를 갖고 미국과 의미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호이스겐 대사] “We continue to urge the DPRK to engage in good faith in meaningful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imed at denuclearization, to take concrete steps to abandoning all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유럽 5개국은 특히 대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며, 각국이 이를 온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호이스겐 대사] “It is vital that the Security Council ensures full implementation of its resolutions and that sanctions remain in place.”

한편, 이날 미국은 유럽 5개국 공동성명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또 회의에서 어떤 발언을 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라고 일축하며 내놓을 반응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