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에서 회원국 대표들이 이사회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에서 회원국 대표들이 이사회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에 따라 결코 핵 보유국 지위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유럽연합 (EU)이 밝혔습니다. 또한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 유예를 고수하고 추가 도발을 자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EU)은 16일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회의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 프로그램 개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EU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MB) 등 거듭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이며, 역내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중대한 안보 우려를 초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지난 1월 ‘핵과 ICBM 실험 유예에 더 이상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북한의 공언과 이어 5월 ‘핵 억제력 추가 강화’발언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한이 의미 있는 협상에 복귀하는 동시에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 유예를 고수하고 추가 도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EU 성명]“We call on the DPRK to return to meaningful negotiations and in the meantime to adhere to a moratorium on nuclear tests and ballistic missile launches, and to refrain from further provocations. 

특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유엔 안보리의 요구에 따라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EU는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의거해 핵무기 국가 지위를 결코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운반체계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며 핵무기 실험을 자제하고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완전한 유예를 이행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3월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사진을 공개했다.

아울러 NPT와 IAEA의 포괄적 안전조치 협약을 준수하고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 비준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런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때까지 기존 제재를 엄격하게 계속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EU는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국제사회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북한도 모든 관련 당사자들과 의미 있는 논의에 참여해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이와 관련한 외교적 과정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EU는 국제 평화와 안정에 대한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의 적극적인 관여를 지지한다며, 모든 회원국들이 관련 제재들을 완전하고 실질적으로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는 이날 ‘북한 핵 안전조치 이행’문제를 이란과 시리아의 핵 문제와 함께 공식 의제로 논의했습니다. 

앞서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4일 개막 기조연설에서, 지난 1년간 북한이 핵 시설 중 일부를 계속 가동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북한 핵 활동에 대해 “여전히 심각한 우려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그로시 사무총장]“The DPRK’s nuclear activities remain a cause for serious concern. The continuation of the country’s nuclear programme is a clear violation of releva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is deeply regrettable.”

18일까지 이어지는 IAEA 이사회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일부 이사국들이 자신들의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 성명을 통해 논의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