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가 북한 등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부서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7일 보도자료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사이버 공간 안보·신흥기술국(Bureau of Cyberspace Security and Emerging Technologies·CSET)’의 설립을 승인하고, 국무부가 이 부서의 설립을 진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 부서의 설립을 통해 미국의 사이버 공간과 신흥기술에 대한 안보 외교를 개편하고 자금을 지원할 필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2019년 6월 ‘사이버 공간 안보·신흥기술국’ 설립 의사를 미 의회에 통보한 이후에도 중국과 러시아, 이란, 북한 그리고 다른 사이버와 신흥 기술 경쟁국들, 적국들이 야기하는 미 국가안보에 대한 도전이 증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변인실은 ‘사이버 공간 안보·신흥기술국’이 미 외교 정책과 국가 안보에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국제 사이버 공간 안보와 신흥기술 정책 사안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이끌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같은 노력에는 사이버 공간과 중요한 기술들을 지키고, 사이버상의 충돌 가능성을 줄이며, 전략적인 사이버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것 등이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변인실은 해당 부서를 신설하기로 한 폼페오 장관의 결정은 국무부가 적절하게 대비하고, 협력국, 동맹국들과 함께 이러한 긴급한 국가 안보 우려에 최대한 효과적으로 관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