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장관이 고노 방위상과 만나기 위해 29일 괌 앤더슨 미 공군 기지에 도착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29일 미국령 괌에서 회담을 열고 북한을 비롯한 아시아의 안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018년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했으며 “이에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생산 수단, 운반 수단의 완전한 제거가 포함된다”고 밝혔다고 미 국방부가 보도자료에서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북한의 불법 선박간 환적을 막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이행에 일본이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하고, 아울러 다국적 군대를 유치하는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미 국방부가 전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두 장관이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폐기를 위해 안보리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 ‘규범에 근거한 국제질서’ 확립이라는 목표를 재확인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특히 중국이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을 시행하고 타이완에 강압적이며 불안정한 행동을 취하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국방부가 보도자료에서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일본이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인도, 호주 등과 협력하고, 미국.한국과 삼각 협력을 강화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을 환영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