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북한과 이란 같은 불량국가들의 위협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같은 위협에 대한 끊임없는 경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스퍼 장관은 6일 북한을 불량국가라고 지적하며,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을 거론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We also face continued threats from rogue states like Iran and North Korea that require our constant, constant vigilance.”

미국이 이란과 북한 같은 불량 국가들로부터의 지속적인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는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이 주최한 국방전략(NDS)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런 위협에 대한 끊임없는 경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란 정권에 대한 최근의 행동을 예로 들면서, 이는 역내 억지력을 복원하면서 미국의 군대와 이익이 위협 받을 때  미국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미국의 국방전략은 세 가지 주요 노력을 통해 당면한 도전을 극복하도록 대비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First, we're strengthening military readiness and investing in the modernization of a more lethal force. Second, we are building alliances and attracting new partners around the globe. And third, we are reforming the Department for greater performance and accountability.”

첫째, 미국은 군사적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군사력 현대화에 투자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 미국은 동맹관계를 구축하고 전세계에서 새로운 동반자들을 규합하고 있으며, 아울러 국방부 개혁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토론회에서 국방전략이 러시아와 중국에 관한 것만은 아니라 매우 폭넓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첫번째 상대는 중국과 러시아가 될 것이지만, 두 번째로는 불량국가들, 이를테면, 이란과 북한, 그리고 다른 나라들을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8년 발간된 미 국방전략은 북한을 불량국가로 명시하고, 북한이 화생방 무기 보유로 정권의 생존을 추구하고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탄도미사일 전력으로 한국, 일본과 미국에 대해 강압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다층 미사일 방어망 체계 구축’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