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인근의 국방부 건물.
미국 워싱턴 인근의 국방부 건물.

미국이 북한 핵무기 생산 능력을 상당히 제대로 파악하고 있다고, 국방부 부차관보가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한 핵 억지는 현재 미국이 가진 핵 전력으로 충분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드류 월터 미 국방부 핵 문제 담당 부차관보가 26일, 미국은 북한의 핵 생산 능력이 어느 정도인지 상당히 제대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월터 부차관보] “I probably won't touch that one for classification reasons, but I mean we have a fairly decent picture as to what North Korea's production capacity has been able to generate so far. They're not yet on the scale of some or other nuclear armed potential adversaries.”

월터 부차관보는 이날 미국공군협회 산하 미첼연구소가 개최한 ‘핵 억지력 토론회’에서 북한의 핵 물질과 핵무기 비축량을 얼마나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기밀이라 밝힐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물질과 핵무기 생산 능력이 아직 핵무장한 다른 잠재적 적대국들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월터 부차관보는 미국의 핵 억지력 현대화에서 북한과 같은 단기적 핵 위협에 대해 어떤 보완이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명백한 새로운 능력이 필요하다고는 예상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월터 부차관보] “I think the department has taken a view that our nuclear forces as they exist are ready and robust and deter all adversaries, whether that's from Russia to China to potentially North Korea or Iran. Similarly, they assure allies, whether that's NATO, or South Korea or Japan. And so, we take steps as we go through planning within the nuclear weapons Council and the larger nuclear enterprise to ensure that the system we have to the best of our ability that can deter and assure all of those all those folks. I would say I don't foresee very explicit new capabilities to deter North Korea in that sense.”

미 국방부는 현존하는 미국의 핵 전력이 준비돼 있고 강력하며, 러시아든 중국이든, 잠재적으로 북한 혹은 이란이든, 모든 적들을 억지할 수 있다는 관점을 유지해 왔다는 겁니다.

아울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 한국 혹은 일본 등의 동맹들을 안심시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월터 부차관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중국에 대한 핵 억지 방안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러시아에 이어 중국을 포함하는 삼자간 군비 축소 방안을 강력하게 추구해 온 점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중국의 핵 전력은 확실히 투명성이 없다며, 그 점이 트럼프 대통령이 삼자간 군비 축소를 강조한 핵심적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월터 부차관보는 전략적 균형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상대가 조약 밖에 있는 상황에서, 미국은 양강 구도에서 홀로 군축을 수행했던 냉전적 인식에 갇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