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한국 경기도 파주의 남북접경지역에서 한국 군인들이 철책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15일 한국 경기도 파주의 남북접경지역에서 한국 군인들이 철책 주변을 순찰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 공세 수위가 나날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북한군이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된 지역에 다시 진출하고, 전단 살포를 예고하면서 앞서 시사한 대남 군사 행동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북한은 16일 남북 합의로 비무장화된 지역에 군이 다시 진출하고 대남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공개보도’ 형식 발표문에서 “우리 군대는 최근 각일각 북남관계가 악화일로로 줄달음치고 있는 사태에 예리하게 주시하며,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수 있도록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총참모부는 이어 “우리는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와 대적 관계부서들로부터 북남 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군대가 다시 진출해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행동 방안을 연구할 데 대한 의견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쪽을 향한 전단(삐라) 살포 계획도 시사했습니다.

“지상전선과 서남해상의 많은 구역을 개방하고, 철저한 안전 조치를 강구해 예견돼 있는 각계각층 우리 인민들의 대규모적인 대적 삐라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할 데 대한 의견도 접수했다”고 밝힌 겁니다.

총참모부는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의 그 어떤 결정 지시도 신속하고 철저히 관철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에 대한 북한의 비난수위는 이처럼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남한과의 이별’을 거론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이 담화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광경을 볼 것이라며, 다음 단계 행동은 인민군 총참모부에 맡긴다고 말해 군사적 도발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또 이보다 하루 전날에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이 “이제부터 흘러가는 시간들은 남조선 당국에 있어 참으로 후회스럽고 괴로울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