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경계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미 국무부가 강조했습니다. 또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를 국제 동반자들과 민간 부문, 대중과 공유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29일 북한이 제기하는 사이버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경계를 유지하고 협력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It is vital to stay vigilant and to work together to mitigate the cyber threat posed by North Korea.”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미국이 최근 북한의 사이버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한 것을 미국의 모략극이라며 반발한 북한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VOA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정기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를 국제 동반자들과 민간 부문, 대중과 공유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S. government regularly, and proactively, shares cyber threat information with international partners, the private sector, and the public."

그러면서 이번 주의보는 “미국 정부의 기존 자원에 관한 정보를 한 곳에서 대조하고 정책 개요를 제공하며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권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is advisory collates the information on existing U.S. government resources in one place and provides a policy overview and recommended steps to counter the North Korean cyber threat."

북한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금 세척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북한은 미국이 말하는 사이버 위협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미국의 이러한 모략극이 새삼스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와 재무부, 국토안보부, 연방수사국 (FBI) 등 4개 부처는 지난달 15일 합동으로 북한의 사이버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또 이달 12일에는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 보안·기반시설 보안국(CISA)과 국방부, 연방수사국이 북한 정부가 이용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악성코드의 변종에 대한 분석보고서 3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