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사이버 활동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원으로 규정했습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모든 나라가 행동에 나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우리는 책임감 있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 수행 능력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call upon all responsible states to take action to counter North Korea’s ability to conduct malicious cyber activity, that includes generating revenue that supports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8일 VOA에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는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수익 창출이 포함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같은 입장은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에 대한 미국의 단속 노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당면한 사이버 위협으로 크게 부상한 북한은 정찰총국과 IT 관련 부서의 해외거점을 통해 사이버 외화벌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은 중국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십 곳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스테파니 클라인 알브란트 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 위원은 지난해 12월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인들이 이름과 국적을 세탁하며 세계 금융 시스템을 이용한다”면서 “사이버 공격을 통한 경제적 이득이 다른 불법 활동으로 벌어들이는 수익을 넘어섰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지난해 9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전 세계 금융기관과 가상화폐거래소 등에 대한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 달러를 탈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올해 들어 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새 악성코드들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적극 제기하면서 국무부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지난달 19일에는 “북한의 사이버 활동이 가하는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고위급에서 이 문제에 관여하고 있다”는 논평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한국의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거듭 제기되는 대북 제재 해제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극복을 위해 미국과 유엔이 대북 제재를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최근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 목표와 유엔 안보리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에 모든 나라가 지속해서 단결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ll other nations must remain united on the goal of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and our commitment to fully enforcing UN Security Council.”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인도적 지원과 제재는 별개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한 겁니다.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지난 3일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방역 협조 의향을 밝혔지만 미국 정부는 제재 유지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며 "제재를 유지한 채 인도적 지원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제재가 북한에 대한 방역 지원에 걸림돌이 된다는 이 같은 지적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국무부의 지난달 13일 성명과 닷새 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국무부는 당시 북한 주민의 발병 취약성을 우려한다며 필요하면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이란 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