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영방송은 혁명수비대 해군이 4일 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유조선을 '유류 오염' 문제로 나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혁명수비대 해군이 4일 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유조선을 '유류 오염' 문제로 나포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미국 국무부가 이란 정부에 한국 유조선에 대한 즉각적인 억류 해제를 촉구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tates is tracking reports that the Iranian regime has detained a Republic of Korea-flagged tanker. The regime continues to threaten navigational rights and freedoms in the Persian Gulf as part of a clear attempt to extor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to relieving the pressure of sanctions. We join the Republic of Korea's call for Iran to immediately release the tanker.”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은 이란 정권이 한국 국적의 유조선을 억류했다는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란) 정권은 국제사회가 제재 압박을 완화하도록 하기 위한 명백한 시도의 일환으로 계속해서 걸프해에서의 항행의 권리와 자유를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란이 유조선을 즉시 석방해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요구에 동참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해군 중부사령부도 이날 논평에서 이란의 한국 유조선 억류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