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인근 미국 국방부에서 회담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24일 워싱턴 인근 미국 국방부에서 회담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한국의 정경두 국방장관이 24일 미 국방부에서 만나 미-한 연합군사훈련과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담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국에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올 봄에 실시하기로 한 미-한 연합지휘소 훈련 축소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General Abrams and General Park are looking at scaling back the Command post training due to concerns about the Coronavirus.” 

“신종 코로나 확산 따른 연합훈련 축소 고려”  

“완벽한 대비태세는 그대로 유지” 

이와 관련해 정경두 장관은 연합지휘소 훈련 여부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과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이 긴밀히 조율해 올바른 결정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정경두 장관] “Chairman Park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General Abrams will make the right decision through a close coordination.” 

에스퍼 장관과 정경두 장관은 그러나 어떤 결정을 내리든 다양한 종류의 연합훈련을 통해 모든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완벽한 대비태세는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특히 현재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한국군의 야외훈련이 중지된 상태라면서도, 신종 코로나 확산 상황은 제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 “한국, 방위비 분담금 더 내야” 

정 장관 “한국인 무급 휴직 돌입시 미국에 지원 당부” 

에스퍼 장관과 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핵심 현안의 하나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 여전히 큰 입장 차를 보였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미-한 공동 방위 비용에서 미국 시민의 세금이 불공정하게 반영돼선 안된다며, 한국은 세계적 경제 강국으로서, 또 동등한 파트너로서 한반도 방위에 더 많이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은 미국의 전체 한반도 방위 비용의 일부만 반영하고 있으며, 미국은 한국이 더 많은 분담금을 내야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Furthermore, the current Special Measures Agreement captures only a portion of the overall cost associated with the United States defense of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believes that it should cover more.”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예년보다 높은 분담금 증액을 고려하고 있지만 미국이 요구하는 액수는 한국의 기대 보다 높다며, 인식의 차이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이 조기에 마무리되지 못해 주한미군 기지의 한국인 근로자들이 4월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갈 경우,  주한미군의 운영유지비가 있다면 인건비 문제부터 먼저 지원해줄 것을 에스퍼 장관에게 부탁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또 주한미군의 운영유지비로 불가능하다면 지난해 수준으로 편성돼 있는 올해 분담금 예산으로 책정된 부분이 있다며, 이 중 조건부라도 먼저 인건비를 타결하고 협상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4월부터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휴직이 시행될 것이라며, 4월 이전에 타결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미-한 두 나라가 이번 회담을 통해 확고한 대비태세 노력과 공동 목표인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협력 강화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