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년 11월 유엔총회 제1위원회의 L26호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표결 결과. 북한만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지난 2018년 11월 유엔총회 제1위원회의 L26호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표결 결과. 북한만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유럽연합(EU)은 24일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CTBT의 발효를 위해 미국과 북한 등 관련국들의 행동이 필요하며, 모든 나라가  핵실험 유예를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EU는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실무그룹 B’ 55차 회의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의 발효는 EU의 우선순위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유럽연합은 EU 회원국들이 해당 조약을 수 년 전 비준했으며 남은 8개의 ‘부속서 2’ 국가들도 행동에 나설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약이 전제조건이나 지체 없이 발효되기 위해선 중국과 이집트, 이란, 이스라엘, 미국 등은 이를 비준하고, 북한과 인도, 파키스탄은 서명·비준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모든 나라가 핵실험 유예(모라토리엄)를 전면 준수하고, 조약의 목표와 목적에 반하는 행동을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EU는 덧붙였습니다. 

1996년 채택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은 대기권, 외기권, 수중, 지하에서의 핵실험을 포괄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조약 발효를 위해서는 미국 등 5대 핵 보유국과 인도, 파키스탄, 북한 등 발전용과 연구용 원자로 보유국 44개 국가가 모두 비준해야 하며 현재 3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