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

중국 정부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11일 공개한 성명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회상으로 열린 제네바 군축협회에서 "지역 정세와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화하든 중국은 시종일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킨다는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할 것"이라면서 "'쌍궤병행'과 '단계적·동시적' 원칙에 따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영구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두 가지 목표 실현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쌍궤병행이란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북 평화협정 협상을 병행 추진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왕이 부장은 또 "중국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왕이 부장은 이란 핵 문제와 관련해서 "미국의 일방적인 집단 따돌림이 이란 핵 문제의 근원"이라며 "이란에 대해 제재를 먼저 풀어주는 게 전면적인 합의에 복귀할 수 있는 올바른 논리"라며 이란 핵 합의 복원을 위해 이란에 대한 제재 해제가 우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