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외교적 관여 의지를 거듭 확인하면서, 이제 북한이 응답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신중하고 세심하게 조정된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블링컨 장관은 23일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공은 북한 쪽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 “Now, we put that forward. We’re waiting to see if Pyongyang actually wants to engage. The ball’s in their court. We’ve made clear we’re prepared to pursue this diplomatically even as the sanctions remain in place because North Korea continues to engage in activities that are clearly prohibited by the United Nations. But we’re prepared to do the diplomacy. The question is: Is North Korea?”

블링컨 장관은 이날 미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세심하게 조율된’ 대북 외교를 내놓은 점을 거듭 강조하고, “미국은 북한이 실제로 관여하기를 원하는지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유엔에 의해 명확히 금지된 활동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에 제재가 유지되는 상황에서도 이를 외교적으로 추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외교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문제는 '과연 북한도 그럴까?'라는 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나오게 된 배경과, 앞으로의 외교가 어떤 모습을 하게 될 지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 “And what President Biden determined was the best chance we have to achieve the objective of the total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s to engage diplomatically with North Korea on a deliberate, calibrated approach where we seek to make progress toward that goal. I don’t think there’s going to be a grand bargain where this gets resolved in one fell swoop. It’s got to be clearly calibrated diplomacy, clear steps from the North Koreans, and it moves forward in that way."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신중하고 ‘세심하게 조율된’ 접근법으로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겁니다.

또 이런 접근법은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루려는 데서 비롯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번에 해결되는 일괄타결(grand bargain)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신 “명확하게 ‘세심하게 조율된’ 외교와 북한으로부터의 분명한 조치, 그리고 그런 방법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돼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핵 보유국 인정 여부’에 대한 답변으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면서도 “그러나 솔직히 말하면 이건 어려운 문제”라고 답변했습니다.

[블링컨 장관] “We don’t and we shouldn’t, but let’s be honest: This is a hard problem. Previous administrations, Republican and Democrat alike, have tried to tackle it, and no one’s fully succeeded, to say the least. In fact, the program has gotten more advanced and more dangerous over time. And we’ve looked at different approaches that were taken, including basically doing nothing for nothing or trying to do – get everything for everything. Neither has worked. We engaged in an intensive review. We looked at what every previous administration has done. We consulted very closely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starting with South Korea and Japan. I was there with Secretary Austin. We just had President Moon’s visit. All of that as well as the view of experts on all sides was factored in.”

이전 정권들, 특히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이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해왔지만 어느 누구도 완전한 성공을 하지 못했고, 이는 과장이 아니라는 겁니다.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이 시간이 지나면서 더 진화했고 더 위험해졌다면서, 이에 따라 우리는 기본적으로 아무 것도 하지 않거나, 모든 것을 얻기 위해 모든 것을 하는 것을 포함한 다른 접근방식들을 살펴봤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과거의 방식은 어떤 것도 효과가 없었다며 대북정책 검토 작업에 착수하게 된 배경을 소개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검토 작업을 위해 한국과 일본을 시작으로 동맹과 협력국들과 긴밀히 협력했다며,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함께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점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사실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