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하고 있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거듭 확인하면서 북한이 대화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또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한 북 핵 수석대표 협의를 가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북한과의 대화 의지에 변함이 없다면서, 북한이 준비되면 비핵화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비건 부장관] “When Chairman Kim appoints a counterpart to me who is prepared and empowered to negotiate on these issues, they will find us ready at that very moment.” 

비건 부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런 사안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됐고 권한이 있는 카운터파트를 임명하면 그 순간 북한은 미국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로운 결과 도출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매우 가능하다고 믿는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노력이 지속되도록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문재인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에 대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일각에서 제기된 대북 접촉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비건 부장관] “It is somewhat strange because we did not request state visit with N.Korea. We absolutely clear we did not request visit.”

비건 부장관은 최근 북한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 등을 통해 “미국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다소 이상하다” 며 “미국은 북한과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방한은 미국의 가까운 친구와 동맹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자신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나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지시를 받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년 간 여러 만남을 통해 내린 결론으로부터 지침을 받는다”며 “그 비전은 한반도에 더 견고한 평화를 가져오고, 한반도 내 관계를 변혁하고,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고, 한국 사람들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이와 관련해 비건 부장관이 미-한 북 핵 수석대표 협의 중 최선희 제1부상과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낡은 사고방식에 사로잡혀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비건 부장관이 기자들에게 밝히지 않은 이 같은 발언 내용이 담긴 보도자료를 별도로 배포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두 사람에 대해 “무엇이 가능한지 창의적으로 생각하기보다는 부정적인 것과 불가능한 것에만 집중한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나서지 않는 북한의 태도를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기자들에게 “현 상황에 비춰서 조속한 시일 내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비건 부장관이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미-한 간 빈틈없는 공조체제를 유지하면서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조성렬 박사는 비건 부장관이 이번 방한에서 한국과의 대북정책 조율에 좀 더 초점을 맞추면서도 북한에 대화 의지를 피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조성렬 박사] “북한이 작년 10월 스톡홀름이나 지난 6월12일 리선권 담화에서 밝혔던 요구 조건을 들어주면 대화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거거든요. 마찬가지로 비건 대표도 먼저 대화를 제안하지 않았지만 언제라도 여건이 마련되면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면에서 북한과 미국이 크게 보면 기싸움하고 있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합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이 본부장과의 협의에 앞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조세영 한국 외교부 1차관과 미-한 외교차관 전략대화도 가졌습니다.

전략대화에서 미-한 양측은 교착 상태인 주한미군 방위비분금 특별협정 협상의 조속한 타결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전략대화 직후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여를 언급하면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올해 진전을 만들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한 동맹에 대해 의문을 갖는 모든 이에게 확언하고 싶다”면서 “미국의 한반도 방어공약은 철통이며 미국 정부와 군은 미-한 동맹에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9일 청와대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나고 오후 일본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