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이번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북한의 최종적인 비핵화를 위한 조율을 강화할 것이라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부장관이 7일부터 10일까지 서울과 도쿄를 방문해 다양한 양자 및 세계적 사안들에 대한 동맹 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기 위해 두 나라 당국자들과 만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또 두 나라 당국자들과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조율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텍스트: 국무부 대변인실] “Deputy Secretary of State and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E. Biegun will travel to Seoul and Tokyo July 7-10, to meet with officials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to continue close allied cooperation on a range of bilateral and global issues and further strengthen coordination on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앞서 한국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이 7일부터 9일까지 방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