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미국과 한국이 북 핵 교착 상태를 벗어나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어제(28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논의가 건설적이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에 도달하고, 비핵화를 달성하며, 모든 한국 국민의 밝은 미래와 미-북 관계의 정상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으로 외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 우리가 논의한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감사드린다"면서도 "미국과 한국 우리끼리는 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며, 그들이 준비되면 북한과 이 문제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 앞으로 나아갈 방안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양측이) 현 상황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북한과의)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