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1일 일본 외무성 차관과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3일 보도자료에서 비건 부장관이 1일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차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전의 주춧돌로서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양측은 양자와 역내, 그리고 북한 문제를 포함한 국제 문제들에 대해 지속적인 동맹 조율을 논의했다고, 대변인실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