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 델라웨어주 윌밍턴 체이스센터에서 중계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 수락연설을 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 델라웨어주 윌밍턴 체이스센터에서 중계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 수락연설을 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동맹국과 함께 서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외교안보 공약을 밝혔습니다. 독재자들의 비위를 맞추는 시대는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20일, 델라웨어주 월밍턴에서 한 대선 후보 지명 수락연설에서 “우리의 동맹국, 친구들과 함께 서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바이든 전 부통령] “I will be a president who will stand with our allies and friends. I will make it clear to our adversaries the days of cozying up to dictators are over.”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외교안보 방향과 관련해 이 같이 말하면서, “독재자들의 비위를 맞추는 시대는 끝났다는 것을 우리의 적들에게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러시아가 탈레반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를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 아래 미국은 미군의 머리 위에 있는 러시아의 현상금을 못본 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의 가장 신성한 민주적 행사 권한인 투표에서 외국의 개입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외교안보 정책에서 인권을 중요시하겠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바이든 전 부통령] “I will stand always for our values of human rights and dignity. And I will work in common purpose for a more secure, peaceful, and prosperous world.”

자신은 늘 인권과 존엄성이라는 미국의 가치를 옹호할 것이라는 공약입니다.

또 “더 안전하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세상을 위한 공동의 목적으로 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비난도 계속 이어갔습니다.

[녹취:바이든 전 부통령] “A president who takes no responsibility, refuses to lead, blames others, cozies up to dictators, and fans the flames of hate and division.”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책임을 지지 않고 앞장서기를 거부하며, 다른 사람을 탓하고 독재자의 비위를 맞추며, 증오와 분열의 불씨를 부채질 하는 대통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약 30분 간 이어진 수락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단합’을 강조하며, “단합하면 우리는 미국에서 어둠의 시절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며, “국민 보호라는 임무에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바이든 전 대통령을 겨냥해 “그는 47년 동안 그가 지금 말하는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고 “그저 말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당의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하기 위한 나흘간의 전당대회를 이날 바이든 전 부통령의 수락연설을 끝으로 마무리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공화당 전당대회는 오는 24일부터 나흘간 열립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