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결정한다면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한 대북 외교에 준비돼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통령] “Let me say that, number one, UN resolution 1718 was violated by those particular missiles that were tested. Number one. We're consulting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And there will be responses if they choose to escalate. We will respond accordingly.”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미사일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먼저 그들(북한)이 시험한 특정 미사일들은 유엔 결의 1718호에 대한 위반이라는 점을 말한다”며, “우리의 동맹과 협력국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선택한다면 대응이 따를 것”이라면서 “우리는 그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과의 외교를 추진해 나간다는 행정부의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통령] “But I'm also prepared for some form of diplomacy, but it has to be conditioned upon the end result of denuclearization. So that's what we're doing right now consulting with our allies.”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과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다며, 하지만 이는 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미국이 하고 있는 건 동맹들과의 협의라고, 바이든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 문제가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외교 과제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자신이 주시하고 있는 최우선 외교정책 사안이 북한이라는 점을 경고했는데, 당신도 북한의 위기에 같은 평가를 내리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짧게 대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불안정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지역과 더 넓은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우리의 공약은 여전히 철통 같다”면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세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세계 비확산체제를 약화시킨다”고 비판했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 작업과 관련해서는 “우리의 목표는 협력국과 동맹간 전략적 목표를 화합하는 것”이라며, 이는 조율되고 효과적인 접근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은 우리의 협력국과 유엔 안보리 이사국과 함께 북한의 책임을 묻기 위한 중요한 조치에 관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조치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