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 이란 등 5개국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했습니다. 

국무부는 어제(25일) 연방관보를 통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북한과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쿠바 등 5개국을 무기수출통제법 등에 따라 ‘대테러 비협력국(not cooperating fully)’으로 지정하고 의회에 통보한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앞서 지난 14일 관련 조치에 서명했으며, 국무부는 이와 관련한 별도의 보도자료는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대테러 비협력국은 미국의 테러방지 노력에 충분히 협력하지 않는 나라를 지칭하며, 이들 나라들에 대해서는 미국 국방 물품과 서비스의 수출, 판매, 허가가 금지되고 국제사회에도 이 사실이 공지됩니다. 

국무부는 1997년 연방관보에 비협력국을 게재하기 시작했고, 북한은 1997년부터 25년 연속 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VOA 뉴스